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하수처리장서 ‘필로폰’…항만·대도시 집중


지난 3년간 전국 하수처리장에서 불법 마약류 ‘필로폰’이 꾸준히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하수역학 기반 불법 마약류 사용행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수역학은 하수처리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잔류 마약류의 종류와 양을 분석하고 하수 유량과 하수 채집지역 내 인구수 등을 고려해 인구 대비 마약류 사용량을 추정하는 것이다.

식약처는 전국 17개 시·도별 최소 1곳 이상, 전체 인구의 50% 이상을 포괄할 수 있도록 하수처리장을 선정해 하수를 채집했다. 2020년에는 57곳, 2021년에는 37곳, 지난해에는 44곳을 조사했다. 3년 연속으로 선정된 하수처리장은 34곳이다.

필로폰·코카인·엑스터시 등 국내 유입과 사용이 확인된 주요 불법 마약류 7종을 선정해 분석했다. 주요 불법 마약류 7종은 필로폰, 암페타민, 엑스터시, 코카인, LSD, 메타돈, THC-COOH(대마성분 대사체)다.

조사에 따르면 필로폰은 3년 연속 조사 대상 34개 하수처리장 모두에서 검출됐으며 1000명당 일일 평균사용 추정량은 약 20㎎ 내외로 나타났다. 대표적 마약류인 필로폰은 강력한 중추신경 흥분제로 투여 시 쾌감을 느낄 수 있지만, 불안·불면·공격성 등 부작용이 있고 심한 경우 환각·정신분열·혼수 등에 이를 수 있다.

엑스터시 사용추정량은 증가세를 보였다. 엑스터시가 검출된 하수 처리장은 2020년 19개에서 2022년 27개로 늘어났다. 1000명당 일일 평균사용 추정량도 2020년 1.71㎎, 2021년 1.99㎎, 지난해 2.58㎎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항만이나 대도시에서 필로폰이 상대적으로 높게 검출됐다. 부산 인천 울산 등 항만 지역의 1000명당 일일 평균사용 추정량이 31.63㎎이지만 그 외 지역은 18.26㎎이었다. 대도시의 경우 26.52㎎인 반면 그 외 지역은 13.14㎎이었다.

식약처는 다만 사용추정량은 강우량, 하수로 폐기된 마약류의 양, 허가된 의약품의 대사물질 등 영향으로 분석에 다소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불법 마약류 근절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조사 결과를 ‘유럽 마약 및 마약중독 모니터링 센터(EMCDDA)’ 등 국제기관과 적극 공유하고 국내 수사·단속 관계기관에도 실마리 정보로 제공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향후 하수를 통한 불법 마약류 사용행태를 더 많은 하수처리장에 대해 연속성 있게 조사하고 그 결과를 분석해 발표해 나갈 예정”이라며 “불법 마약류 예방, 교육, 재활 등 정책수립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