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자 안 살아요!”…논현동 현관문 ‘분노’의 공지문

성매매 장소 옆집 괴로움 호소…문앞에 ‘벨 누르지 마세요’ 공지
“새벽에 찾아온 남성들, 조건만남 하러 왔다고 말해”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다세대주택 1층 공동 출입문과 특정 세대 현관문에 "여자 안 살아요"라는 내용의 공지문이 여러 장 붙었다. MBC 보도화면.

서울 강남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온라인 앱으로 만나 성매매를 하던 남녀가 경찰에 적발됐다. 이 주택의 이웃에 사는 한 남성은 새벽에도 성매수를 하려고 찾아온 사람들이 본인의 집 초인종을 누른다며 괴로움을 호소하고, 집 앞에 ‘벨 누르지 마세요’라는 공지까지 붙였다.

7일 MBC 보도에 따르면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다세대주택 1층 공동출입문과 특정 세대 현관문에 공지문이 여러 장 붙어 있다. 공지문에는 “여기 여자 안 살아요. 오지 마세요” “새벽에 자꾸 여자 찾아오시는 분들 제 집에 여자 안 사니까 그만 좀 찾아오세요” “도대체 몇 명째입니까?” “여자 없으니까 벨 누르지 마세요”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피해를 본 주민 A씨는 “남자 혼자 사는데 자꾸 여자를 찾으시는 분들이 찾아오셨다. ‘조건만남’을 하러 왔다고 저한테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옆집에서 온라인 채팅 앱을 통한 성매매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 인근에서 잠복하던 경찰은 성매매 범행 후 현장을 빠져나가는 남녀를 이곳에서 붙잡았다.

인근 상인은 “들은 이야기인데 그 집 말고도 몇 집이 더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인근 다른 주택에서도 같은 성매매 영업이 이뤄지고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