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천안함장 발언 논란’ 권칠승 윤리위 제소

왼쪽부터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과 임병헌 원내부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서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은 8일 최원일 전 천안함장 비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과 임병헌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안과에 권 수석대변인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제출했다. 요구서에는 국민의힘 의원 20여명이 이름을 올렸다.

장 원내대변인은 징계안 제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권 수석대변인이) 최 전 함장, 그리고 천안함 용사들에 대해서 모욕적이고 명예훼손적인 발언을 했기 때문에 국회의원으로서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시켰다는 이유로 요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장 원내대변인은 ‘품위 손상 말고 다른 사유가 적시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는 않다”고 답했다.

전날 권 수석대변인이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회장 전준영 씨를 만나 사과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장 원내대변인은 “과연 그 사과가 진정성 있는 사과였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사과하는 것에서 멈출 게 아니라 본인이 수석대변인이라는 자리에서 스스로 내려오든지 아니면 이 대표가 수석대변인을 다른 사람으로 교체하는 등의 조치가 따르지 않는다면 막말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적 발언에 대한 적정한 책임이라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또한 “이 사건은 이 대표가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을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하며 촉발됐다”며 “이 논란 중심에 있는 이 대표가 사과하고 13년째 반복되는 이 문제에 대해 민주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이번에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비난 발언과 관련해 유감 표명을 하며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권 수석대변인은 지난 5일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9시간여 만에 사퇴한 이 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최 전 함장을 향해 “무슨 낯짝으로”,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의 표현을 쓰며 비난을 퍼부었다.

해당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권 수석대변인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당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 유족들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해당 발언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