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이 먹던 걸…부산시, 잔반 재사용 업소 11곳 적발

손님이 남긴 반찬을 재사용하기 위해 별도 용기에 모으고 있다. 부산시 제공

손님이 먹고 남긴 음식을 재사용하는 등 기초위생을 지키지 않은 부산 음식점이 대거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지난 4∼5월 부산 시내 식품접객업소 225곳을 대상으로 특별기획수사를 벌인 결과 위반 업소 11곳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적발된 업소 중 8곳은 손님이 먹고 남은 음식을 재사용하다가 적발됐다. 단속하던 수사관이 먹다 남긴 반찬을 그대로 다른 손님상에 올리려던 업소가 적발되기도 했다.

업주와 종업원이 가족인 한 식당에서는 주방에서 은밀하게 음식물 재사용 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업소 2곳은 중국산 고춧가루나 중국산 재첩국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단속에 걸렸고, 음식점 1곳은 신고 없이 식당을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먹고 남은 도토리묵과 멸치볶음을 보관한 모습. 부산시 제공

음식을 재사용하거나 신고 없이 식당을 운영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할 경우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부산시 특사경 관계자는 “최근 물가상승으로 식당 운영에 어려움이 큰 것은 알고 있으나 남은 음식물을 재사용하는 건 시민 건강을 해치는 행위”라며 “건전한 외식문화 조성을 위해 계속해서 지도단속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식당 등에서 반찬 재사용 등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정·불량식품신고센터(1399)나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를 통해 신고 또는 제보할 수 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