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청소년들, 8월8일 새만금서 ‘K-치킨 빅 디너’ 연다

잼버리 참가 4만3000여명 야영장서 만찬
하림, 5억원 상당 닭고기 일괄 후원키로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조직위원회와 하림그룹 관계자들이 ‘새만금 잼버리 빅 디너’ 행사 개최와 닭고기 제품 일괄 후원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조직위원회 제공.

8월 새만금 잼버리에 참가하는 4만여명의 세계 청소년이 우리나라 닭고기로 저녁식사를 함께 하는 ‘빅 디너(Big Dinner)’를 연다.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조직위원회는 하림그룹과 8월8일 ‘새만금 잼버리 빅 디너’ 행사를 개최키로 하고 이에 필요한 5억원 상당의 닭고기 제품 등을 하림이 일괄 후원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행사는 150여개국 4만 3000여명의 잼버리 참가자들이 하림이 제공하는 닭고기 등을 각국의 레시피로 조리하여 야영장에서 저녁식사를 함께 즐기는 대규모 야외 만찬행사다.

이 같은 ‘빅 디너’ 행사는 잼버리 사상 처음 시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닭고기가 국가나 인종·종교·문화와 관계없이 세계 어느 나라에서나 즐기는 식품이라는 점에서 서로 다른 문화와 환경에서 자란 청소년들이 같은 식재료로 다양하게 요리한 음식을 함께 함으로써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소통한다는 스카우트의 취지를 잘 살린 기획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K-치킨이 K-팝과 K-컬처를 통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어 스카우트 청소년들에게도 큰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하림은 국내 닭고기 대표기업으로서 세계 각국의 청소년들이 한국 치킨의 우수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책임과 사명감으로 행사에 필요한 전 제품을 후원하기로 했다. 후원 제품은 신선 닭고기를 비롯, 각국의 소스와 레시피로 야영지에서 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가공제품들로 구성된다. 더불어 즉석밥과 면류(장인라면, 비빔면) 등도 함께 제공하여 각 나라의 특성에 맞게 다양한 요리를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스카우트 9명과 지도자 1명으로 구성된 팀에게 닭고기 패키지를 제공하여 현장에서 직접 요리를 만들어 먹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각 팀별 요리를 심사하여 ‘잼버리 치킨 어워드’를 시상하는 이벤트도 진행키로 했다.

조직위와 하림은 행사 기간중 행사의 각국 지원팀 관계자 3000여명을 대상으로 우리나라 닭고기 산업과 생산공정을 견학하고 다양한 제품을 시식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하림치킨로드 투어 프로그램도 진행키로 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새만금 잼버리 빅 디너 프로그램에 참가자들의 기대가 매우 높다”며 “후원해 준 하림과 함께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림측은 “K-닭고기의 우수성과 우리나라 닭고기 산업의 발전상을 세계 청소년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참가자들의 기억에 남는 이벤트가 될 수 있도록 품질은 물론 위생 안전에 빈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