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스컬레이터가 ‘와르르’…의정부 “상가 일부 사용제한”

에스컬레이터 사진. 기사와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31일 경기 의정부시 한 상가건물 에스컬레이터가 무너진 사고가 뒤늦게 알려지면서 의정부시가 상가건물 일부에 대해 사용제한을 명령했다고 8일 밝혔다.

또한 안전점검 과정에서 파악된 일부 층 에스컬레이터 철거와 관련해서도 준공 이후 불법 구조·용도 변경이 확인되면 수사기관에 고발하기로 했다.

의정부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9시쯤 의정부동 제일시장 인근에 위치한 지하 4층, 지상 9층 규모의 상가건물에서 에스컬레이터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지상 5층과 6층을 연결한 에스컬레이터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아래층이 뚫렸고, 잔해물이 3층으로 쏟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무너진 에스컬레이터는 그동안 사용되지 않았고 4층과 6층은 비어 있어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이 사고는 발생일로부터 5일이 지나서야 신고됐고, 의정부시는 곧바로 사고 구역 출입을 통제한 뒤 지난 7일 안전점검을 벌였다.

사고가 난 이 상가는 1998년 12월에 준공된 건물로, 지하 2층부터 지상 6층까지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돼 있었다. 이후 일부 점포가 업종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에 있던 에스컬레이터가 철거되고 각 층 사이 공간은 콘크리트 구조물로 막았다.

이 건물은 소유주만 수백명에 달하는 등 이해관계가 복잡한 탓에 이번에 무너진 5~6층 에스컬레이터와 관련해서도 철거 동의와 비용 문제 등으로 관리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의정부시는 안전점검을 벌이면서 지하 1층과 지상 6층에 걸친 당초 에스컬레이터 구역과 주변 등 연면적 약 1500㎡에 대해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사용을 제한했다.

다만 나머지 구역은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전문가 판단에 따라 층별 제한구역을 피해 계속 영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건물주에게 정밀안전진단을 진행해 복구 방법을 찾도록 통보했고, 에스컬레이터 철거 과정에서 불법 여부가 드러나면 고발하기로 했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이 건물은 동대문 상가처럼 소유주만 534명에 달해 동의받으려면 정밀안전진단이 늦어질 수도 있다”며 “담당부서가 안전진단을 의뢰한 뒤 건물주에게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