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소년 축구 특구’ 영덕에 최고의 축구 인프라 구축한다

경북도, ‘영덕 축구트레이닝센터 및 호텔 개발 사업’ 업무 협약 체결

8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경북도와 영덕군, 퍼스트스킬‧유진자산운용간의 ‘영덕 축구트레이닝센터 및 호텔 개발 사업’ 업무협약 체결 모습. 경북도 제공

전국 최초로 ‘유소년축구 특구’로 지정된 경북 영덕에 국내 최고의 축구 인프라가 구축된다.

경북도는 8일 도청에서 영덕군, 퍼스트스킬‧유진자산운용과 ‘영덕 축구트레이닝센터 및 호텔 개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광열 영덕군수, 허성수 퍼스트스킬 대표, 박민호 유진자산운용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은 지난해 9월 영덕군청에서 체결한 국제축구 테마파크 조성 협약 이후 사업 규모가 대폭 확대되고 프로젝트에 유진자산운용이 참여하기로 확정함에 따라 체결됐다.

협약으로 축구트레이닝센터 및 호텔, 콘도미니엄 등 축구 관련 부대시설 건립에 약 3800억원이 투자된다.

이번 사업으로 영덕읍 대부리 일원에 영덕 축구트레이닝센터와 약 400개 객실의 호텔을 개발하고 스포츠재활치료센터, 국제규격 축구장 및 유소년 축구장 8면, 세미나 및 연수시설, 축구교육센터, 컨퍼런스홀 등의 부대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영덕군은 전국 최초로 ‘유소년축구 특구’로 지정된 이래 올 초 대한축구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춘·추계 전국 중등축구대회를 향후 5년간 열기로 하는 등 대한민국 축구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축구 중심 도시로 도약하는데 한층 더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또 영덕은 국내 유명 축구선수를 배출한 축구의 고장답게 국내 최고의 축구 인프라 시설을 바탕으로 유소년·성인 축구선수뿐만 아니라 축구관계자, 학부모 등의 유입을 통한 체류형 스포츠관광을 확대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성수 퍼스트스킬 대표와 박민호 유진자산운용 본부장은 “축구 특화도시를 표방하는 영덕은 사계절 훈련지로 각광받고 있고 뛰어난 축구 인프라에 상대적으로 온화한 기후와 맑은 공기 등 최적의 훈련지로 손색이 없다”며 “글로벌 축구트레이닝센터와 호텔 등 축구 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영덕이 국·내외 스포츠 명품 도시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도지사는 “영덕에 축구 전문 호텔을 유치해 동해안 관광 산업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축구트레이닝센터와 호텔 개발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청정해역 도시 영덕이 국·내외 축구팀과 선수·관계자들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전 세계가 열광하는 명실상부한 축구 중심도시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