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장실 보내줘” 변기 덮개로 경찰관 때린 50대 주폭

택시기사 폭행 현행범으로 경찰서 연행
조사 앞둔 당직실서 경찰관 폭행 구속

국민일보 그래픽

음주 상태에서 택시기사를 때려 현행범으로 체포된 50대 남성이 경찰서에서 경찰관까지 폭행해 구속됐다.

경기도 군포경찰서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50대 A씨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오전 5시20분쯤 군포경찰서 1층 당직실 내부 간이 화장실에서 B경장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같은 날 오전 0시45분쯤 군포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택시기사와 요금 시비를 벌이던 중 폭력을 휘두른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서로 연행돼 있었다.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다.

A씨는 경찰서 당직실에서 조사를 받기 전 수갑을 차고 대기하던 중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B경장에게 연달아 요청했다.

B경장은 A씨를 당직실 내 간이 화장실로 데려가 수갑을 풀어줬다. A씨는 화장실에서 좌변기 물탱크 덮개를 들고 B경장의 머리 쪽을 향해 내리친 것으로 파악됐다. B경장은 피하는 과정에서 목 부위를 맞아 전치 2주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한 뒤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