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년 된 평창대관령음악제… 첼리스트 양성원과 ‘새로운 도약’

20회째인 올해는 ‘자연’을 주제로 7월 26일~8월 5일 열려
K-클래식 스타들 외에 우크라이나 스트링 오케스트라 참가

양성원 평창대관련음악제 예술감독은 지난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축제의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다. 평창대관령음악제

올해로 20회를 맞는 평창대관령음악제는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 축제 가운데 하나다. 해마다 주제에 맞는 참신한 작품들과 전도유망한 젊은 연주자들을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강효(78)와 정명화(79)·정경화(74) 자매, 피아니스트 손열음(37)에 이어 첼리스트 양성원(56·연세대 교수)이 4대 예술감독으로 지난 2월 위촉됐다.

양성원 예술감독은 지난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평창대관령음악제는 20년간 눈부시게 성장했다”면서도 “감독 취임 이후 해외 아티스트와 접촉하는 과정에서 평창대관령음악제의 정체성이 모호하다는 것을 알았다. 앞으로 정체성을 보다 확고하게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평창대관령음악제는 ‘자연’을 주제로 7월 26일~8월 5일 평창 알펜시아 등 강원 일대에서 열린다. 총 20회로 이어질 모든 공연에 자연과 직접 연관된 곡을 배치했다. 양 예술감독은 “강원도 평창의 자연을 생각했을 때 떠오르는 이미지에 걸맞은 음악제를 하고 싶다”면서 “대도시에서 받은 스트레스에서 해방돼 더 순수한 마음과 깨끗해진 머리로 듣는 음악에서 깊은 영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음악제에서는 그리그의 ‘페르귄트 모음곡’, 비발디의 ‘사계’, 베토벤의 ‘전원’ 등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유명한 곡부터 메시앙의 ‘새의 카탈로그’, 야나체크의 ‘수풀이 우거진 오솔길에서’ 등 자연을 그린 다양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출연하는 음악가들도 다양하다. 그동안 평창을 찾지 않은 음악가들은 물론 K-클래식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지난해 시벨리우스 콩쿠르에서 우승한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 같은 해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우승한 첼리스트 최하영, 도쿄 비올라 콩쿠르에서 우승한 비올리스트 박하양, 올 초 모차르트 콩쿠르에서 우승한 현악사중주단 아레테 콰르텟 등이 나온다. 양 예술감독은 “콩쿠르 우승자뿐만이 아니라, 높은 예술 수준에도 조명받지 못했던 음악가들도 소개하는 무대로 평창대관령음악제를 이끌 것”이라고 했다.

특별한 손님으로 우크라이나의 스트링 오케스트라 ‘키이우 비르투오지’도 초청했다. 이들은 전쟁으로 고국에서 음악 활동을 중단하고 현재 이탈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다. 음악제 기간 중 공연뿐 아니라 비무장지대(DMZ)에서 하는 연주도 추진하고 있다. 양 예술감독은 “전쟁으로 예술 활동을 멈춰야 하는 음악가들이 너무나 비참한 상황에 놓였다”며 “우리만의 페스티벌보다는 ‘세계’라는 사회에 기여하는 페스티벌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평창대관령음악제는 예산 삭감으로 인한 축소 우려도 있었다. 양 예술감독 역시 “안정적 재정은 축제의 지속성을 위해 중요하다”면서도 “슈퍼스타들의 출연이 반드시 음악제를 풍성하게 하는 방법은 아니다. 또한, 우리의 상황과 축제의 방향성을 충분히 설명했을 때, 출연료가 맞지 않아 섭외에 응하지 않은 음악가는 단 한 명뿐이었다”고 말했다.

이밖에 올해 음악제에서는 지역 관객들에게 다가가기 위한 ‘찾아가는 가족 음악회’를 처음 선보인다.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는 무성영화에 라이브 연주를 들려주는 프로그램으로 원주 뮤지엄산, 테라로사 강릉 본점, 커먼즈필드 춘천 등 특색있는 장소에서 열린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