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출신 도연스님…‘두 아이 아빠’ 의혹에 “자숙”

도연스님 SNS 캡처

카이스트 출신 스님으로 유명세를 얻으며 작가, 명상 전문가 등으로 활동한 도연스님이 아이가 있는 아버지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한동안 활동을 멈추고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도연스님은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불거진 논란과 의혹에 대해 해명과 반론을 제기하지 않고 원래대로 활동하는 모습에서 불편함을 느낀 분들이 있었을 것”이라며 “한동안 SNS 활동을 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계종 종단에 부담을 준 것에 대한 책임을 느끼며 당분간 자숙, 수행과 학업에 정진하는 시간을 보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한 제보자는 명문대 출신의 한 스님이 결혼을 허용하는 작은 불교 종파에 들어가 같은 종파의 여성과 결혼해 첫 아이를 낳았고 이후 조계종으로 옮기면서 위장 이혼을 했다고 주장했다.

조계종 입적 후에도 사실혼 관계를 유지해 둘째 아이가 태어났지만 이후 해당 스님이 결별을 요구해 아이들은 아버지의 존재를 모르고 자라는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의혹에 해당 스님과 계약을 맺은 출판사 측은 “협의에 따른 결과로 도서를 절판하고 전속 저자 매니지먼트 계약을 종료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도연스님은 2005년 카이스트 전자공학과에 입학한 뒤 1년여 후 출가했다.

이후 2015년 카이스트 기술경영학과 학사로 학업을 마치고 동국대 인도철학과 대학원에 들어가 ‘현대 명상의 연원과 실용성 연구(마음챙김과 요가를 중심으로)’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뿐만 아니라 유튜브 채널을 비롯해 각종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명상법 등을 알려왔고, ‘반창고’, ‘혼자가 되었지만 홀로 설 수 있다면’ 등의 베스트셀러를 출간하며 스타 스님으로 대중들의 관심을 받아왔다.

도연스님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