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하면 재워줄게”…여고생 꾀어 성관계 40대 체포


가출한 청소년을 꾀어 한달 여간 동거하면서 수차례 성관계를 맺은 4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8일 미성년자 약취 유인,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4월 말부터 최근까지 가출한 여고생 B양과 경기도 화성시 자신의 오피스텔에서 동거하며 여러 차례 성관계를 가진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 4월 타 지역에 사는 B양과 SNS를 통해 채팅하다가 “가출한다면 우리 집에서 먹여주고 재워주겠다”고 꾀어 내 자신의 주거지에서 동거하기 시작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간 B양은 학교에 결석했고, A씨는 그런 B양과 지내면서 여러 차례 성관계를 갖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양이 지난 7일 한 청소년상담센터에 전화해 상담하면서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센터 측은 같은 날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이튿날 0시10분쯤 A씨의 주거지에서 그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B양을 가족에게 인계한 상태”라며 “A씨가 가출 청소년을 데리고 있으면서 경찰에 제때 신고하지 않았던 만큼, 실종아동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또한 적용해 이날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