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대 1000% 올라” 메시, MLS행에 마이애미 티켓값 폭등

친정팀도 사우디도 아니다… ‘축신’ 메시의 선택은 美마이애미

리오넬 메시. AP연합뉴스

‘축구의 신’의 선택은 친정팀도, 오일머니도 아니었다. 리오넬 메시의 다음 행선지는 미국 프로축구리그(MLS) 인터 마이애미로 결정됐다.

메시는 8일(한국시간) 스페인 스포츠 앤드 문도 데포르티보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인터 마이애미로 가기로 결정했다”며 “아직 100%는 아니고 세부 사항이 남았지만, 그게(MLS행) 우리가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메시는 2004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프로로 데뷔해 17시즌간 활약하며 자타공인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로 거듭났다. 하지만 바르셀로나의 재정 상황이 급격히 나빠졌다. 메시가 연봉 절반을 깎는 것에도 동의했지만 이마저도 감당할 수 없어 결국 2022-2021시즌을 앞두고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으로 전격 이적했다.

PSG에서 두 시즌을 치른 메시가 재계약을 하지 않으면서 다음 행선지에 전 세계 축구계의 이목이 쏠렸다. 바르셀로나가 메시의 복귀를 추진했고 메시도 복귀 의사가 있었지만, 구단 재정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서 결국 무산됐다.

메시는 “유럽을 떠난다. 사실 다른 유럽 팀의 제안을 받았지만, 유럽에서는 바르셀로나만 생각했기 때문에 (다른 선택지는) 고려조차 안 했다”며 “월드컵 우승한 뒤 바르셀로나 복귀가 어려워진 뒤 미국에서 색다른 방식으로 축구를 경험하고 지낼 때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바르셀로나에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컸지만 (나를 영입하려면) 일부 선수들을 방출하고 또 급여를 깎아야 한다고 들었다”며 “(2021년 바르셀로나를 떠날 때와) 같은 상황을 다시 만들고 싶지 않았다. 나의 미래를 나 자신과 우리 가족을 위해 내가 직접 결정하고 싶었다” 말했다. 이어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다시 바르셀로나로 돌아가서 구단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메시의 복귀를 추진했던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성명을 냈다. 구단은 “최근 몇 년간 받아온 스포트라이트와 압박에서 벗어나 부담이 적은 리그에서 경쟁하길 바라는 뜻을 존중한다”며 “후안 라포르테 회장과 메시의 아버지이자 에이전트인 호르헤 메시는 과거와 현재,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사랑받을 메시를 기리기 위해 적절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터 마이애미는 쿠바계 미국인 억만장자 호세 마스와 잉글랜드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등이 공동 구단주로 있다. 메시의 이적료와 연봉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애플과 아디다스 같은 대형 후원기업들이 움직여 수익을 나눌 것으로 예상하는 보도가 나오는 등 막대한 수익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메시는 “돈을 생각했다면 사우디아라비아나 다른 곳으로 갔을 것”이라며 “내 결정은 돈과는 크게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메시가 사우디리그 알 힐랄에서 연봉 약 5700억원을 제안받았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MLS는 잔치 분위기다. MLS는 홈페이지에 “메시가 이번 여름 인터 마이애미와 MLS 합류 의사를 밝혀 기쁘다”며 “마무리 절차가 남았지만 역사상 가장 위대한 축구선수 중 한 명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미국 포브스는 “다가오는 인터 마이애미 시즌권 가격이 폭등했다”며 “틱픽(티켓 판매 업체)에 따르면 메시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리그 첫 두 게임의 티켓 가격은 최대 1000% 뛰었다”고 전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