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내역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당시 CCTV보니…

줄줄이 넘어지고 혼비백산해 도망쳐


경기 성남시 분당구 지하철 분당선 수내역 2번 출구 상행 에스컬레이터가 8일 오전 8시20분쯤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사고로 이용객 14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현재 3명은 병원에 입원해 계속 치료를 받고 있으며, 11명은 치료 후 귀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날 경기소방재난본부가 제공한 사고 당시 수 초 간 벌어진 상황이 담긴 CCTV를 보면 아찔한 순간이었다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에스컬레이터가 빠른 속도로 역주행하면서 시민들이 한순간에 줄줄이 넘어지고 혼비백산에 도망치는 모습이 역력하기 때문이다.

출근 시간대 시민들이 줄지어 탑승하던 상행 에스컬레이터가 갑자기 역주행하기 시작한다.

밑쪽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탑승하려던 시민들이 빠르게 역주행하는 에스컬레이터를 보고 급하게 뛰어 대피한다.

앞서 탑승해 한참을 올라갔던 시민들은 에스컬레이터가 점차 빠른 속도로 역주행하자 에스컬레이터를 붙잡고 버티어 본다.

그러나 위쪽에서 시민들이 도미노처럼 줄줄이 넘어지며 쏟아져 내려오자 그래도 끝까지 잡고 버티는 시민이 있는가 하면 대부분은 같이 휩쓸려 넘어져 내려온다.

양쪽으로 황급히 뛰어넘어 도망치는 시민도 있다.

에스컬레이터 하단부에는 순식간에 넘어진 시민들로 겹겹이 쌓이면서 아비규환을 방불케 한다.

CCTV상 에스컬레이터는 수 초간 역주행하다가 운행이 중단된 것으로 나타난다

사고가 나자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모여 아래에 깔린 시민들을 끄집어내고, 일부를 부축하며 구조를 돕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지하철역과 백화점, 상가들이 아파트 단지와 연결되는 분당신도시 중심 상권인 수내역은 유동 인구가 많아 사고 당시 에스컬레이터에는 빈 공간이 없을 정도로 탑승객이 꽉 들어찬 상태였다.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하나 일각에서는 사고 원인으로 수내역 에스컬레이터의 노후화 문제를 거론하고 있다.

사고가 난 에스컬레이터는 2009년 설치된 기종으로, 올해로 사용 14년 차가 됐다.

현재 사고가 난 에스컬레이터는 양방향에 안전 펜스와 출입 통제선이 설치돼 통행이 제한된 상태이다.

철도경찰 관계자 등이 사고가 발생한 2번 출구 앞을 지키며 다른 시민들에게 우회를 안내하고 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최근 점검에서는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고, 이전 공단 점검에서도 특별한 점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정밀 분석을 통해 사고 원인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고가 난 에스컬레이터는 이용객들을 태우고 정상 작동하던 중 갑자기 일시 정지하더니 수 초 뒤 뒤쪽으로 밀려 내려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누군가 에스컬레이터의 수동 조작 장치 등을 작동시켰을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하철사법경찰대와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은 목격자 진술과 현장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