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만 지하철서 ‘한국어 안내’…“韓관광객 日 다음 많아”

대만 타이베이 지하철역 15곳… 8월부터 도입
한국인 자주 찾는 유명 관광지, 주요환승역 등

대만 타이베이의 지하철역. 연합뉴스

대만 타이베이 지하철이 오는 8월부터 한국어 안내 방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8일(현지시간) 중국시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타이베이 지하철공사(TRTC)는 지난 6일 한국인이 자주 찾는 유명 관광지와 주요 환승역 등 15개 지하철역의 안내방송 서비스에 한국어를 추가한다고 밝혔다.

선정된 지하철역은 타이베이역, 타이베이101/세계무역센터역, 융캉제가 있는 둥먼역, 중정기념당역, 시먼역, 난강전람관역 등이다. TRTC 측은 소셜미디어(SNS) 인증사진 등을 살펴 한국인이 많이 찾는 관광지와 가까운 15개 지하철역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어 안내방송이 시행될 지하철역은 앞으로 국제 관광객의 수요와 타이베이의 국제적인 발전 추세를 고려해 조정 및 업데이트가 이뤄질 예정이다.

대만 교통부 관광국 관광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3년 3월까지 대만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214만여명으로 일본인 관광객(342만명)에 이어 두 번째라고 TRTC 측은 설명했다.

TRTC 측은 또한 전동차가 해당 역에 도착하기 전에 지하철 출입문 상단 안내 스크린과 방송도 중국어, 외국어, 민난(閩南)어, 하카(客家)어 등 순으로 8월 말부터 안내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2018년 8월부터 13개 지하철역에서 영어와 함께 병행해 온 일본인 안내 방송은 오는 8월부터 21개역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김영은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