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섬진강휴게소 정차 중 버스 불·전소…탑승객 화 면해

불이 난 고속버스. 연합뉴스

남해고속도로 전남 광양 섬진강휴게소에 정차 중이던 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버스는 부산과 광주를 오가는 시외버스로 알려졌다.

8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광양시 진월면 남해고속도로 부산방향 섬진강휴게소에서 정차 중이던 버스에서 불이 났다.

이 불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20분만에 진화됐으나 버스 내부가 전소되는 피해를 입었다.

해당 버스는 광주에서 승객 14명을 태우고 부산을 향해 가던 중 섬진강휴게소에 잠시 정차 중이었다.

화재 당시 승객 대부분은 용무를 보기 위해 버스 밖으로 나와 있으면서 화를 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광양=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