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KBS 사장 사퇴, 수신료 분리 징수와 별개”

대통령실 “KBS 사장 사퇴 국민이 원하는 지 의문”
“경영진 교체 관계 없이 수신료 분리 징수 계속 이어갈 것”

김의철 KBS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수신료 분리 징수 권고와 관련한 KBS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이 8일 KBS 사장 사퇴와 TV 수신료 분리 징수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의철 KBS 사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실이 분리 징수 추진을 철회하는 즉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반응을 내놓은 것이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관련 브리핑에서 “우리 국민이 지금 KBS에 원하는 게 시청료 분리 징수다. 사실상 준조세를 강제로 걷지 말라는 것”이라면서 “방송, 특히 보도 분야에서 공정하게 해달라, 그리고 경영도 방만하지 않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KBS 사장이 물러나라는 요구를 우리 국민이 하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이고는 “사장이 물러나면 방만 경영이나 보도의 공정성이 개선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시청료 분리 징수와는 완전히 별개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신료 분리 징수는) 경영진 교체와 관계 없이 우리 국민이 늘 원하는 일이기 때문에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