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웬 돈봉투?…한 달 2~3번, 대전 ‘익명 기부천사’

대전 동구 신인동 행정복지센터에 지난해 9월부터 수시로 돈봉투 발견
2만∼5만원씩 든 봉투 겉면엔 “가난한 사람들 도와달라” 글귀만

대전 신인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발견된 돈봉투들. 대전 동구 제공

대전의 한 행정복지센터에서 누가 언제 놓고 갔는지 모를 ‘익명의 돈봉투’가 수시로 발견되고 있다.

돈봉투가 처음 발견된 건 지난해 9월이다. 이후 매달 2~3번씩 행정복지센터 곳곳에서 2만~5만원이 들어있는 봉투가 발견됐다.

출근하던 직원이 행정복지센터 출입구 안쪽에서 찾은 경우도 있고, 센터를 방문한 민원인이 ‘봉투가 떨어져 있다’며 주워준 적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봉투 겉면에는 ‘가난한 사람들 도와주세요’라는 글귀가 적혀 있고, 기부자에 대해서는 ‘이ㅇ영’, ‘이ㅇ영, 사돈’이라고만 기재돼 있다.

신인동 행정복지센터 한 직원은 8일 “누구신지 전혀 모르겠지만 드러나기를 꺼려하시는 뜻을 헤아려 굳이 알아내려 하지 않고 있다”며 “부끄러움이 많은 분인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기부금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위해 쓰이고 있다. 일부 금액은 취약계층 이웃들에게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나눔냉장고’에 식재료를 채워 넣는 용도로 사용된다.

한 주민은 예기치 않은 사고로 경제 활동을 못해 생계유지가 어렵던 와중 이 기부금으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 이 주민은 “일면식도 없는 분의 도움으로 막막하기만 했던 생계 걱정을 덜게 됐다”며 “나도 형편이 나아지면 소액이라도 누군가를 위해 나눔을 실천하고 싶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개인주의가 만연하고 팍팍한 현실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돕는 기부천사의 선행은 기부가 부자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할 수 있는 일임을 일깨워 준다”면서 “신인동 기부천사의 행동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위한 밀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