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라스칼’ 김광희 “데뷔 6주년, 꼭 이기고 싶었는데…”

LCK 제공

DRX ‘라스칼’ 김광희가 서머 시즌 첫 경기를 패배로 마치자 아쉬움을 드러냈다.

DRX는 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팀의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광동 프릭스에 0대 2로 패배했다. 이들은 ‘페이트’ 유수혁 대신 3군 출신 ‘예후’ 강예후, ‘파덕’ 박석현을 기용하는 파격적인 수를 뒀지만 경험 부족을 통감했다.

어린 선수들이 새로 들어온 만큼 베테랑 김광희와 ‘베릴’ 조건희가 팀의 고삐를 잡아줘야 했지만, 게임이 의도한 바대로 풀리지 않았다. 1세트 땐 ‘두두’ 이동주(크산테)의 원맨쇼에 당했고, 2세트 땐 경기 초반부터 기세를 빼앗겨 무기력하게 패배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김광희는 첫 세트를 내준 걸 유독 아쉬워했다. 그는 “첫 세트는 우리가 유리한 상황이 있었다. 잘한 장면도 많았다. 그 세트를 이기지 못한 게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1·2세트 모두 부족한 점이 많았다”면서 “(아쉬운 플레이를) 보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로 1군에 합류한 신인 선수들에 대해서는 순간적인 판단력에 높은 점수를 매겼다. 김광희는 “두 선수 모두 순간적으로 날카로운 각을 캐치하는 장면이 나왔다. 연습에서도 순간적인 킬각과 이니시에이팅각을 볼 줄 안다”고 말했다. 다만 이들의 플랜대로 게임이 진행되지 않을 때 헤매는 점은 팀이 고쳐야 한다고 첨언했다.

사실 베테랑 김광희에겐 이날 경기에서 꼭 이기고 싶은 이유가 따로 있었다. 이날 리그 데뷔 6주년을 맞은 까닭이다. 그는 “오늘 가족과 팬분들이 많이 찾아와주셔서 꼭 이기고 싶었다.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6년간 꾸준히 응원해주신 팬분들 덕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