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권도형, 체포된 뒤 378억 빼돌린 것으로 의심”

수사팀장 단성한, 美블룸버그와 인터뷰
“3월 체포 이후 인출…흐름 추적 중”
“시그넘 은행에 남은 자금 동결 나서”


검찰이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인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된 상태에서 빼돌린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의 행방을 쫓고 있다. 검찰은 그 규모를 370억 규모로 파악하고 있다.

단성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부 부장검사는 8일(현지시각)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권도형이 지난 3월 붙잡힌 이후 그가 설립한 루나파운데이션가드(LFG) 소유 가상화폐 지갑에서 2900만 달러(약 378억3000만원) 상당을 인출한 것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LFG는 테라USD(UST) 코인의 가치를 달러화에 고정하는 페그를 유지하기 위해 권 대표가 설립한 조직이다. ㅕUST를 떠받치는 안전장치로 비트코인 등 다른 가상화폐를 계속 사들이는 방식으로 운영돼왔다.

단 부장은 LFG의 사라진 가상화폐와 관련해 “권도형이나 그의 지시를 받은 누군가가 시그넘(Sygnum) 은행이 아닌 다른 곳으로 보내 현금화한 것으로 추정한다. 자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를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시그넘 은행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지난 2월 권 대표를 사기 혐의로 고발했을 때 3497억원 상당의 비트코인 1만개를 빼돌린 곳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이곳에 있던 권 대표의 자금 중 1억 달러(1300억여원) 이상이 지난해 6월부터 지난 2월 사이 인출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대부분 로펌 계좌로 입금되거나 테라폼랩스 입금·청구서 지급에 사용됐다고 전했다.

단 부장은 현재 시그넘 은행에 남아 있는 1300만 달러(169억여원)도 LFG 소유 지갑에서 흘러온 것으로 파악됐다며 해당 자금을 현재 동결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단 부장은 검찰이 이미 시그널 은행과 접촉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김재환 기자 j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