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대호 “이 경기력으론 7등도 힘들다”

LCK 제공

광동 프릭스 김대호 감독은 팀이 시즌 첫 경기를 이겼음에도 웃지 않았다.

광동은 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팀의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DRX에 2대 0으로 승리했다. 1승0패(+2)로 디플러스 기아와 공동 1위로 첫 주를 시작하게 됐다.

결과는 2대 0 승리지만, 스코어보드에는 드러나지 않는 실책들이 김 감독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김 감독은 상대방이 3군 출신 신인들을 기용했음에도 완승을 거두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김 감독은 “이겼지만 이긴 게 아니다. 이 정도 경기력으로는 7등도 힘들다”며 쓴소리부터 했다. 그는 “이겼으니 자축도 하고, 기분도 내면서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면서도 “오늘은 운이 좋았다”라며 팀의 경기력에 대한 불만을 내비쳤다.

김 감독은 상대가 무기력했음에도 완승을 거두지 못한 게임으로 이날 1세트를 해석했다. 그는 “상대가 운영을 하지 않았다. 우리만 운영을 해서 모든 선택권이 우리에게 있었다”면서 “운영의 끝인 싸움에서 신인 팀 상대로도 센스가 밀려서 패배했다”며 답답 해했다.

김 감독이 지적한 건 내셔 남작 둥지 전투에서 상대 원거리 딜러를 일점사하는 데 실패했던 시점이다. 그는 “그 뒤로는 신이 서머 시즌 중 딱 한 번 도와주는 날이 오늘이어서 이긴 느낌이 들었다. 오늘 ‘두두’ 이동주는 게임을 하지 않았다. 신이 대신 한 판 해준 듯하다”라고 말했다.

서머 시즌에 돌입한 만큼 주전 서포터를 결정하고 싶지만, 쉽지 않다는 뜻도 내비쳤다. 김 감독은 “선발 라인업을 확정하고 싶다”면서도 “(‘준’ 윤세준이) 오늘 1세트 같은 경기력을 연속으로 보여준다면 우리에겐 더 이상 기회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실수가 반복돼도 라인업을 고집한다면 감독이 일을 안 하는 것”이라고 말한 김 감독은 “세준이가 잘하도록 최대한 도울 것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실수가) 반복해서 나오고, 선수의 한계치가 느껴진다면 나머지 4인의 노력을 헛되이 짓밟지 않을 다른 방책을 찾아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현재 광동의 전력은 7위 또는 그 이하”라고 말했다. 이어 “개막 전 스크림은 1달, 시즌은 3달이다. 스크림 1달보다는 대회 3달간의 성장이 기간적으로도, 질적으로도 낫다”면서 “나머지 3달을 헛되지 않게 보내서 5~6위 이상을 노려보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