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두’ 이동주 “실수해도 된다, 주눅들진 말자”

LCK 제공

광동 프릭스 ‘두두’ 이동주가 ‘뻔뻔함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광동은 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팀의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DRX에 2대 0으로 승리했다. 1승0패(+2)로 디플러스 기아와 공동 1위로 첫 주를 시작하게 됐다.

이동주가 크산테를 이용한 하드 캐리로 팀에 첫 세트 승리를 안겼다. 그는 불리한 한타 상황에서 상대 딜러를 집요하게 잡아내서 게임의 흐름을 바꿨다. 덕분에 광동은 몇 차례 치명적인 실수에도 불구하고 승점을 챙길 수가 있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이동주는 “사실 1세트를 이긴 직후에는 팀원들한테 약간 화가 났다”고 털어놨다. 그는 팀원들이 실수 때문에 의기소침해한 게 경기력 하락으로 이어진 점을 지적하면서 “실수는 해도 된다. 다만 실수에 얽매여서 게임 내내 집중하지 못하는 점이 실망스러웠다”고 말했다.

이동주는 이날 1세트 넥서스 파괴 직후에도 팀원들에게 “집중 좀 하라”고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그는 왜 자신의 손으로 게임의 승패를 결정짓는 뜻깊은 날을 보내고도 팀원들에게 아쉬움을 드러냈을까.

공식 인터뷰 뒤 국민일보와 따로 만난 자리에서 이동주는 추가로 의견을 전했다. 그는 “팀원들이 실수 이후 말수가 줄거나, 자신감을 잃어서 소극적으로 게임하는 게 보였다. 비슷한 장면에서 앞선 실수를 의식하기도 했다”면서 “경기가 후에도 의기 소침해있는 모습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실수를 저질러도 프로게이머는 자신감이 있어야 한다. 실수하면 팀원들한테 ‘실수했으니까 나머지가 잘해줘라’ 뻔뻔하게 말하는 게 낫다. 이 게임에서 ‘미안해’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실수를 저지르면 미안해하지 말고, 그다음 한타나 운영에서 내가 못했던 부분을 채워주면 된다”고 했다. 또 1세트 때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던 ‘준’ 윤세준의 2세트 활약을 예로 들면서 “앞선 세트 부진을 마음에 담아둘 필요도 없다”고도 강조했다.

이동주는 “1세트 막판에 팀원들한테 울분을 토하긴 했지만, 2세트는 또 전혀 다른 게임 아닌가. 곧바로 다른 사람이 된 것처럼 다시 헤드셋을 썼다”면서 “세준이 형에게도 1세트 실수의 여파가 남아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잘 털어내고 멋진 플레이를 보여줘서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