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만난 中대사 “한·중 관계 어려워진 책임 중국에 없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8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만나 한국의 대중국 무역적자 문제와 한·중 관계 악화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수차례 ‘내정 간섭’ 설화를 일으켰던 싱하이밍 대사는 한국의 대중 외교정책을 여과 없이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 대사와 만찬을 함께하며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중국이 최대 흑자국에서 최대 적자국으로 전환되고 있어 경제가 많은 곤란에 봉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 평화 안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도 한반도 평화 안정이라는 대원칙에 공감하고 지지를 표명하는 것으로 안다. 한반도 비핵화, 평화 정착, 지역 안정을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한·중 수교 이후 양국 간, 양국 국민들 간 신뢰와 존중이 매우 높게 형성돼 있다가 최근 많이 후퇴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한국과 중국 당국과 국민들 사이에 신뢰가 회복, 확산될 수 있는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싱하이밍 대사는 “중·한 관계가 어려움에 부딪혔다”면서 “솔직히 그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 중의 핵심이고 중·한 관계의 기초”라며 “수교할 때 한국도 이에 대해 중국과 엄중한 약속이 있었다. 한국이 약속을 제대로 지키라”고 말했다.

싱 대사는 한국의 대중 무역적자에 대해서는 “(한국) 일각에서 탈중국화를 시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원인”이라며 “한국이 대중국 협력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하고 중국 시장과 산업 구조의 변화에 순응하면서 대중 투자 전략을 시기적절하게 조성하기만 한다면 중국 경제성장의 보너스를 지속적으로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싱 대사는 또 한국의 ‘친미·반중’ 드라이브에 대해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것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고 역사의 흐름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며 “아마 앞으로 반드시 후회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선 의견을 같이 했다. 이 대표는 “일본의 핵 오염수 해양 투기 문제로 주변국 우려가 높아지는데 가능하면 함께 목소리를 내고 공동 대응책을 강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싱 대사는 “일본이 경제적인 이익을 위해 태평양을 하수도로 삼고 있는 것 같다. 지극히 무책임한 행위”라고 규탄했다.

이동환 신용일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