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우범 “의견 갈린 3세트 3용 싸움, 가장 뼈 아팠다”

LCK 제공

OK 저축은행 브리온 최우범 감독이 선수들의 오더 불일치를 아쉬워했다.

OK 저축은행은 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팀의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1대 2로 역전패했다. 상대방에게 단 1킬도 내주지 않고서 첫 세트를 깔끔하게 잡아냈지만, 이후 급격히 흔들리다가 역전을 허용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최 감독은 “선수들이 부담을 느낄 것 같아 얘기하진 않았지만, 스프링 시즌에 하위권에 머물렀던 팀들 간의 대결인 만큼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했다”면서 “장기적으로 봤을 때 치명적인 패배”라고 말했다.

최 감독은 팀의 최근 연습 내용과 승률이 좋지 않은 편이라고 밝혔다. OK 저축은행은 스프링 시즌의 중요한 갈림길마다 자신들의 발목을 잡았던 소극적 플레이를 줄이기 위해 힘썼다. 최 감독은 “스프링 시즌보다는 많은 걸 시도하려 드는 연습을 스크림에서 많이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소극적 플레이가 아닌 선수 간 의견 불일치였다고 밝혔다. 그는 “3세트 3용 싸움에서 모두의 의견이 갈렸다. 누구는 귀환했다가 텔을 타겠다고 하고, 미드를 가겠다고 하고, 드래곤을 치고 있었다”면서 “이날 가장 뼈 아픈 장면이었다”라고 말했다.

문제점을 보완할 시간이 많지는 않다. OK 저축은행은 바로 이틀 뒤인 10일 광동 프릭스와 시즌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최 감독은 “선수들과 오늘 경기를 다시 복습하고, 밴픽을 준비하는 수밖에 없다”고 담담한 어조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