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U20 4강 이탈리아 잡는다…이영준·배준호·김용학 선봉

결승 진출 시 우루과이와 격돌

7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에스탄시아 치카 훈련장에서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훈련을 마친 뒤 미소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도전하는 김은중호가 이탈리아와의 4강전에 나선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탈리아와의 U-20 월드컵 준결승전에 이영준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이영준(김천), 배준호(대전), 김용학(포르티모넨스) 등을 선봉에 세운다 2선엔 배준호-이승원(강원)-김용학이 배치된다. 중원에선 강상윤(전북)과 박현빈(인천)이 호흡을 맞춘다. 포백 수비진은 조영광(서울)-최석현(단국대)-김지수(성남)-최예훈(부산)으로 구성됐고, 골키퍼는 김준홍(김천)이 출격한다.

한국은 FIFA 주관 남자 대회 사상 첫 결승에 올라 준우승을 일궜던 2019년 폴란드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이 결승에 진출하면 우루과이와 맞붙게 된다. 우루과이는 이날 준결승전에서 이스라엘을 1대 0으로 꺾고 결승에 안착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