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슴·엉덩이에 굳이 손” 유명 물리치료사 성추행 의혹

유명 물리치료사가 강의 중 시범 조교로 나선 후배 치료사에게 신체 접촉을 하는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유명 물리치료사가 물리 치료 강의 도중 시범 조교로 나선 후배 치료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8일 JTBC에 따르면 물리치료사 이지예씨는 최근 유명 물리치료사 A씨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으나 이씨가 이의 신청을 하자 검찰은 경찰에 수사 보완을 지시한 상태다.

사건은 A씨가 진행한 물리 치료 강의 도중 발생했다. 후배 치료사인 이씨가 당시 조교로 나서 시범을 도왔는데 A씨가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계속했다는 것이다. JTBC가 입수해 공개한 당시 영상을 보면 A씨는 말로 설명을 하면서도 이씨의 몸에서 손을 떼지 않았다.

유명 물리치료사가 강의 중 시범 조교로 나선 후배 치료사에게 신체 접촉을 하는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유명 물리치료사가 강의 중 시범 조교로 나선 후배 치료사에게 신체 접촉을 하는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이씨는 “분명 여기를 만질 것이 아닌 상황에서 가슴을 만지고 있다든지, 손을 제 몸에서 떼도 되는데 엉덩이 위에 손을 얹고 있다든지 (하는 상황이 이어졌다)”고 매체에 토로했다. 사전에 접촉이 있을 수 있다는 설명도 없었고 동의도 구하지 않았다는 게 이씨의 주장이다.

사건 당시 문제 제기를 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싫은 티를 내면 치료 시연 과정을 망치게 되고, 결국 수업도 망치게 돼 큰 불이익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이씨는 말했다. 이후 불면증과 외상후스트레스 장애,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한다. 그는 “밤에 잠만 자면 그날이 꿈에서 반복이 됐다”고 토로했다.

유명 물리치료사가 강의 중 시범 조교로 나선 후배 치료사에게 신체 접촉을 하는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이씨가 용기를 내 사건을 공론화한 이유는 “물리치료사들도 경각심을 가지고 성인지 감수성을 키워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환자들 대할 때도 더 당당히 치료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동료 물리치료사들은 이씨를 위해 탄원서를 써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성추행 혐의에 대해 “이씨가 상처받은 부분에 대해선 도의적인 책임을 느끼지만 수사기관의 판단을 기다려보겠다”고 매체를 통해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