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U20 이승원, 실점 직후 PK골 터뜨렸다…1-1 원점으로

8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기. 한국 이승원이 동점골을 넣고 팀동료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도전하는 김은중호가 이탈리아와의 4강전에서 선제골을 내줬다가 곧바로 만회골을 터뜨렸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탈리아와의 U-20 월드컵 준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 이탈리아의 선제골로 위기를 맞았으나 곧바로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초반 볼 점유율을 늘리던 이탈리아는 전반 15분 카사데이가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8일(현지시간) 오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이탈리아의 경기. 한국 이승원이 상대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차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곧바로 만회했다. 전반 19분 자네티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배준호 발을 밟은 것이다. 당초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았지만 비디오판독시스템(VAR) 결과 정정됐다. 이승원은 골대 상단으로 꽂히는 페널티킥 골로 동점을 만들어냈다.

한국은 FIFA 주관 남자 대회 사상 첫 결승에 올라 준우승을 일궜던 2019년 폴란드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이 결승에 진출하면 우루과이와 맞붙게 된다. 우루과이는 이날 준결승전에서 이스라엘을 1대 0으로 꺾고 결승에 안착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