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승아양 떠난 뒤에도…스쿨존 법규위반 두 달간 ‘7000명’

4~5월 음주운전 1만8000명 적발

서울 중구 충무초등학교 앞에서 경찰이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교통법규 위반 특별단속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료사진

대전 스쿨존 음주운전 참변 이후에도 음주운전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교통법규 위반 사례가 다수 적발됐다.

9일 경찰청은 지난 4월 13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7주간 전국에서 음주운전을 단속한 결과 1만847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스쿨존 특별단속에서도 총 7082명이 교통법규 위반으로 단속됐다.

경찰은 지난 4월 8일 대전의 한 스쿨존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배승아(9)양 사건을 계기로 음주운전과 스쿨존 안전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단속에 나섰다.

대전 서구 둔산동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진 초등학생 배승아(9)양. 오른쪽 사진은 사고 당시 음주 차량이 인도로 돌진하는 모습. KBS 보도화면 캡처

이전에 비해서는 음주운전·스쿨존 교통사고 모두 현저히 줄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이 기간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모두 1358건 발생해 지난해 같은 기간 2001건에 비해 32.1% 감소했다. 사망자는 지난해 29명에서 9명으로, 부상자는 3235명에서 2067명으로 줄었다.

스쿨존 교통사고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 110건에서 올해 54건으로 감소했고, 부상자도 111명에서 56명으로 줄었다. 지난해 한 명도 없던 사망자는 올해 1명 발생했다. 지난달 10일 조은결(8)군이 경기 수원시의 스쿨존에서 정지신호를 위반한 시내버스에 치여 숨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7주간 특별단속으로 스쿨존에서 안전의식이 높아지고 음주운전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가 전달돼 교통사고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자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