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초밥 간장 ‘날름’…이 소년, 결국 6억 손배소 [영상]

일본의 한 회전초밥 체인점을 찾은 남성이 손가락에 침을 묻혀 레일 위 초밥에 묻힌 뒤 엄지를 치켜 들고 있는 모습. MBC 보도화면 캡처

일본 회전초밥 식당에서 레일 위 초밥에 침을 묻이거나 공용 간장병 등에 혀를 갖다 대는 등 비위생적인 행동을 한 남성이 수억원에 달하는 배상금을 낼 처지에 놓였다.

회전초밥 체인 스시로는 지난 1월 자사 점포에서 초밥에 침을 묻히거나 간장병을 핥는 등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SNS에 올린 소년에게 6700만엔(약 6억27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체인 운영업체는 지난 3월 낸 소장에서 제소 사유에 대해 “(소년의 행동 때문에) 각 점포의 위생관리가 의심받게 됐고 많은 손님에게 불쾌감과 혐오감을 줬다. 영향이 심각해 문제를 방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본의 한 회전초밥 체인점을 방문한 남성이 간장병 입구에 침을 묻히거나 컵에 입을 대는 등 비위생적인 행동을 한 장면이 담긴 영상. MBC 보도화면 캡처

스시로 측은 아크릴판 설치 등 유사한 민폐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추진 중이어서 배상 청구액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소년은 지난 1월 회전초밥 집 간장병 주둥이 부분을 핥고 상품에 침을 묻히는 행위를 하면서 이를 촬영해 동영상으로 올렸다. 영상에서 소년은 비위생적인 행동을 반복적으로 하면서 웃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 보이기도 했다.

일본의 한 회전초밥 체인점을 찾은 남성이 손가락에 침을 묻혀 레일 위 초밥에 묻힌 뒤 엄지를 치켜 들고 있는 모습. 니혼테레비 유튜브 채널 캡처

해당 영상이 퍼져 크게 논란이 되면서 한동안 스시로 점포를 찾는 손님이 줄고 모회사 주가가 같은 달 31일에는 5% 가까이 하락하기도 했다.

소년 측은 지난달 법원에 낸 답변서에서 “매일 반성하면서 보내고 있다”고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손님 감소 이유로 다른 점포와의 경쟁도 생각할 수 있다”고 소송에서 다퉈볼 의사가 있음을 시사했다.

일본에서는 이 소년의 사례 외에도 회전초밥 매장에서 침을 바른 손가락으로 초밥을 만지거나 초밥에 고추냉이를 얹는 등 민폐 행위를 하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SNS를 통해 잇따라 퍼지자 일부 업체는 인공지능(AI)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대응에 나서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