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병상 영상도 공개…다리 깁스→부산行, 무슨일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오른쪽 사진은 그가 공개한 다리 깁스 사진. 뉴시스,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뜻밖의 ‘부상 투혼’을 펼치게 됐다.

최 회장은 9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서울대병원 침대에 누워 왼쪽 다리에 깁스를 한 사진과 동영상을 함께 올리며 “부산행 KTX를 타고 있다”면서 “(한일상의 회장단회의는)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도 중요한 행사이니 제 모습이 너무 볼썽사납더라도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게 기원해주시라”고 전했다.

최 회장은 이날 6년 만에 부산에서 열리는 ‘한일상의 회장단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다리에 깁스를 한 채 부산으로 향했다. 한일상의 회장단회의는 2001~2017년 매년 양국을 오가며 열렸으나, 한일 무역 갈등과 코로나 사태로 2018년부터 중단됐다가 이번에 한일 정상 간 셔틀외교 재개를 계기로 6년 만에 재개됐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공개한 다리 깁스 영상.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최 회장은 당초 집안에서 일상 생활 도중 다쳤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테니스 도중 아킬레스건이 파열됐다고도 전했다.

최 회장은 “사뿐하게 서브하고 육중하게 착지하는 순간 뚝 하고 끊어지는 소리와 함께 왼쪽 종아리 아래에서 엄청난 통증이 덮쳤다”며 “최근 들어 주말도 없고 시차 적응도 못하고 돌아다니느라 체력 관리를 너무 못한 거 같아서 모처럼 쉬는 날 테니스를 하겠다고 생각한 것인데 몸이 너무 굳어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역시 현충일엔 태극기 걸고 마당에서 잡초 뽑으며 경건하게 지냈어야 했다”면서 “엑스레이 등 촬영 결과 수술은 안 해도 되는 부위라고 해서 응급실에서 깁스만 감고 5시간 만에 퇴원했다”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과 장남 인근씨. 최태원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최 회장은 재계에서도 소문난 ‘테니스광’이라고 한다. 인스타그램에 ‘테니스 부자. 4시간 게임 3621㎉ 연소’라며 장남 인근씨와 함께 테니스장에서 찍은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최 회장은 이달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와 베트남 하노이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 출장에도 깁스를 한 채 일정을 소화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최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과 함께 오는 19~21일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을 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