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은중호 3·4위전 상대는 ‘브라질 잡은 복병’ 이스라엘

U-20 월드컵 4강전서 이탈리아에 1-2 석패
12일 오전 2시30분 이스라엘과 3·4위 결정전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의 김은중 감독이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이탈리아와 가진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4강전에서 1대 2로 패배한 뒤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중호가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3·4위 결정전에서 이스라엘과 3위를 놓고 경쟁한다. 이스라엘은 8강에서 ‘우승 후보’ 브라질을 꺾은 돌풍의 팀으로, 김은중호는 마지막까지 경계를 늦출 수 없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남자 축구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이탈리아와 가진 4강전에서 1대 2로 석패했다. 이제 12일 오전 2시30분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이스라엘과 3·4위 결정전을 갖게 된다.

한국 U-20 대표팀은 전신인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부터 현행 U-20 월드컵까지 모두 3차례 4강에 올랐다. 직전 대회인 2019년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가장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4위를 차지했다.

김 감독 체제의 현재 대표팀은 이스라엘을 이기면 사상 첫 3위를 차지할 수 있다. 모든 연령대를 통틀어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 대회에서 3위에 오른 적은 없다. 성인 대표팀의 경우 2002 한·일월드컵 4강에 진출한 뒤 3·4위전에서 터키에 2대 3으로 져 4위에 올랐다.

이스라엘 U-20 대표팀은 성인 대표팀과 다르게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유일하게 잡고 1승 1무 1패로 통과한 뒤 16강에서 우즈베키스탄(1대 0), 8강에서 브라질(3대 2)을 연달아 격파했다.

브라질과 8강 정규시간에서 1대 1로 비긴 뒤 연장전에서 전반 1분 만에 선제골을 내주고도 2골을 넣어 역전승한 저력을 발휘했다. 이번 대회에서 일본, 우즈베키스탄을 모두 꺾어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팀을 모두 제압한 점도 경계할 요소다.

이스라엘은 유럽축구연맹(UEFA) 소속으로 이번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본선에 올랐다. 하지만 지난해 UEFA U-19 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황금세대’의 탄생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 새벽 우루과이와 4강전에서 0대 1로 패할 때까지 6경기에서 8득점 7실점했다.

이번 대회의 개최 과정도 이스라엘 선수들에게 승리 의지를 높인 요인으로 꼽힐 수 있다. 당초 이번 대회 개최국은 인도네시아였지만 아르헨티나로 급히 변경됐다.

인도네시아 내 무슬림은 이스라엘 선수들의 본선 진출에 따른 입국을 거부하는 목소리를 높였고, 정치·종교적 선전을 금지하는 FIFA는 대회 개막을 1달여 앞두고 개최국을 아르헨티나로 변경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