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주 터널공장 중 고립 60대 구조


8일 오후 10시22분 충북 충주시 직동 발티~재오개 터널 공사 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인 A씨(61)가 흙더미에 깔려 고립됐으나 소방당국에 의해 2시간30여분 만에 구조됐다. 다리 등을 다친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날 사고는 길이 370m 터널 310m 지점에서 발파 작업을 하다가 지지대가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충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