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은중 감독 “우리 선수들, 100% 이상 쏟아냈다”

U-20 월드컵 4강전서 이탈리아에 1-2 석패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의 김은중 감독이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이탈리아와 가진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4강전을 앞두고 애국가 연주 때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을 지휘하는 김은중 감독이 이탈리아와 월드컵 4강전에서 정규시간 종료 4분을 남기고 결승골을 허용해 석패한 뒤 “선수들이 누구보다 팀을 위해 헌신하고 100% 이상을 쏟아냈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준비한 대로 경기를 잘 이끌어갔지만 기회에서 득점하지 못해 아쉬운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총평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한국은 이날 이탈리아에 1대 2로 졌다. 전반 14분 체사레 카사데이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전반 23분 이승원의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지만, 경기 종료를 앞둔 후반 41분 시모네 파푼디에게 프리킥 결승골을 허용했다.

김 감독은 “후반으로 갈수록 우리 선수들의 집중력과 체력이 우위에 있어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그렇게 경기하고 졌기에 저도, 선수들도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큰 기대를 받지 못하고 대회에 참가해 매우 속상했을 텐데, 코치진에게조차 내색하지 않고 하나의 목표만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본인들의 가치를 증명했다. 모든 것을 쏟아부은 만큼 박수를 쳐주고 싶다”고 다독였다.

또 “1년7개월여 동안 함께하며 선수들 자신도 알지 못하던 잠재력을 끌어냈다. 모든 선수가 조금씩 발전했고, 경쟁력이 있다는 걸 증명했다. 모두가 한 단계씩 성장했다”며 “그동안 많은 기회를 얻지 못한 선수들이 이 대회를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가 많은 기회를 잡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한국은 이제 12일 오전 2시30분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이스라엘과 3·4위 결정전을 갖게 된다. 이스라엘은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유일하게 잡고 1승 1무 1패로 통과한 뒤 16강에서 우즈베키스탄(1대 0), 8강에서 브라질(3대 2)을 연달아 격파했다. 이날 새벽 우루과이와 4강전에서 0대 1로 패할 때까지 6경기에서 8득점 7실점했다.

김 감독은 “3·4위전이 우리의 마지막 경기인 만큼 좋은 마무리를 할 수 있도록 잘 회복하겠다.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