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배준호 지목한 이탈리아 감독 “10번 선수 뛰어났다”

한국, U-20 월드컵 4강서 이탈리아에 1-2 석패

한국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배준호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이탈리아와 가진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에서 한국을 꺾고 결승으로 진출한 이탈리아의 카르미네 눈치아타 감독이 “(한국의) 10번 선수가 훌륭했다”고 말했다. 우리 대표팀의 등번호 10번 선수는 미드필더 배준호(20·대전하나시티즌)다.

눈치아타 감독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한국을 2대 1로 이기고 결승 진출권을 거머쥔 4강전을 마친 뒤 “예상했던 대로였다. 한국 선수들은 경기의 리듬을 잘 깨뜨렸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번 선수가 특히 훌륭했다. 뛰어난 선수였다”고 지목했다.

배준호는 한국 U-20 남자 축구대표팀의 에이스로 꼽힌다. 어린 나이에도 소속팀인 대전하나시티즌에서 꾸준하게 출전했고, 이번 월드컵 초반 부상으로 부진하는 듯했지만 에콰도르와 16강전(3대 2)에서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해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이탈리아를 상대로 전반 23분 이승원의 페널티킥 동점골을 끌어낸 선수도 배준호였다. 이런 배준호를 놓고 김은중 대표팀 감독도 “우리 팀에 가장 중요한 선수”라고 지목했다.

하지만 한국은 이날 정규시간 종료를 4분 남기고 허용한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해 패배했다. 한국은 이스라엘과 3·4위 결정전으로 밀렸고, 이탈리아는 결승으로 넘어갔다. 12일 오전 6시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우승을 놓고 격돌한다.

눈치아타 감독은 “역사적 결과를 내 기쁘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