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우크라이나 댐 파괴는 미·우크라 자작극” 주장

6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 드니프로강의 카호우카 댐이 파괴된 모습. AFP 연합뉴스

북한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에 벌어진 카호우카 댐 파괴가 미국과 우크라이나의 자작극이라는 억지 주장을 펼쳤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국제문제연구원 연구사 오성진이 작성한 ‘카호우카 언제 붕괴는 제2의 북부 흐름 사건에 불과하다’는 글을 실었다. ‘언제’(堰堤)는 북한에서 댐을 일컫는 용어이고, ‘북부 흐름’은 러시아와 유럽을 잇는 해저 가스관 ‘노르트스트림’을 의미한다.

이번 카호우카 댐 폭발에 대해 우크라이나와 유럽연합(EU)은 러시아 소행으로 보고 있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테러 공격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3곳이 파손돼 대규모 가스가 누출된 사건의 원인과 배후 등도 여전히 명쾌하게 알려진 바 없다. 사건 초기부터 러시아는 물론 미국, 친우크라이나 세력 등이 관련돼 있다는 추측성 보도가 제기됐지만 아직 실체는 드러나지 않았다.

통신은 “전 세계가 이번 언제 파괴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를 걱정하고 있을 때 우크라이나와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계는 모든 책임을 러시아에 넘겨 씌우기 위해 비열하게 놀아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폭발로 러시아에 새로 통합된 지역의 평화적 주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오히려 젤렌스키 당국이 미국 묵인하에 이런 특대형 범죄를 자행할 동기는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또 “결국 카호우카 언제 붕괴 사건은 러시아에 인도주의 재난의 책임을 씌우기 위해 미국과 우크라이나가 공모 결탁한 또 하나의 자작극, 제2의 ‘북부 흐름’ 사건에 불과하다”고 강변했다.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인 남부 헤르손주 카호우카 댐이 일부 파괴돼 홍수가 발생한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구조대원들이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AP 연합뉴스

지난 6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의 도시 노바카호우카에 있는 댐이 파괴됐다. 이를 두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서로를 공격의 배후로 지목하고 있다.

다만 폭발이 댐 시설 내부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는 전문가들의 분석, 우크라이나의 미사일 공격 때문이라는 러시아 주장과 달리 미사일 피격 흔적은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 등으로 미뤄 러시아 소행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