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앤컴퍼니, 루트로닉 인수한다...공개매수 후 상폐

루트로닉, 전 거래일 보다 13.84% 급등

루트로닉 피부 재생 기기 '클라리티II'. 루트로닉.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한앤컴퍼니가 미용 의료기기 전문기업 루트로닉을 인수한다. 공개매수를 매수를 통해 완전 자회사로 만들어 자진 상장폐지를 추진할 계획이다.

9일 한앤컴퍼니는 루트로닉 최대주주인 황해령 회장과 공동으로 최대 약 9570억원을 투자해 잔여지분 공개매수로 회사 지분 100%를 확보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공개매수는 이날부터 14일까지 진행된다.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공개매수 가격은 주당 3만6700원이다. 이 영향으로 이날 오전 10시 41분 현재 코스닥 시장에서 루트로닉은 전 거래일보다 4400원(13.84%) 오른 3만6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동시에 한앤컴퍼니는 황 회장 보유 주식 514만6304주(19.33%)를 주당 3만6700원에 총 1889억원을 들여 인수한다. 매매 절차가 완료되면 루트로닉 최대주주는 기존 황 대표에서 ‘한앤코23호주식회사’로 변경된다.

루트로닉은 피부과와 성형외과 등을 대상으로 미용 의료기기를 개발 및 제조, 판매하는 기업이다. 주력 제품으로는 클라리티II, 라셈드 울트라, 헐리우드 스펙트라 등 피부 재생 기기들이 있다.

한앤컴퍼니 관계자는 “루트로닉은 20여 년 넘게 피부, 성형 치료 분야에서 트렌드를 선도하는 검증된 제품을 내놓았다”며 “인구고령화 및 젊은 세대의 수요와 구매력 확대 등을 고려할 때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