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포장 작업하던 근로자, 졸음운전 차에 치여 사망

국민일보DB

경남 거제시에서 도로포장 작업 현장에서 신호수로 일하던 60대가 졸음운전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46분쯤 거제시 고현동 신현중학교 인근 편도 3차로 중 1차로에서 도로포장 작업을 하던 A씨(65)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치였다.

이 사고로 A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운전자 B씨(66)는 ‘졸음운전을 하다 피해자를 보지 못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다. 사고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B씨를 입건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