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싱하이밍에 강력한 유감…이재명, 짝짜꿍 자처”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제7차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어제 공개 회동을 했는데, 쌍으로 우리 대한민국 정부를 비난했다”며 “싱하이밍 중국대사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7차 전국위원회에서 “싱하이밍 대사는 한·중 관계가 악화의 책임을 우리 대한민국에 떠넘기는 듯한 발언을 했고 대한민국을 향해 반드시 후회할 거라고 하는 등 노골적 비판도 서슴지 않았다”며 “명백한 내정간섭일뿐더러 외교적으로 심각한 결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싱하이밍 대사가 준비한 원고를 꺼내 들고 작심한 듯 대한민국 정부를 비판하는 데도 이 대표는 짝짜꿍하고 백댄서를 자처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이어 “이 대표는 싱하이밍 대사의 무례한 발언을 제지하고 항의하긴커녕 도리어 교지를 받들 듯 15분간 고분고분 듣고만 있었다”며 “민주당 참모들은 싱하이밍 대사의 도 넘는 오만한 발언을 받아적는 모습까지 보였다. 민주당이 대한민국의 국익을 지키는 정당인지, 아니면 중국의 꼭두각시인지 의심케 하는 장면”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또 “송두리째 흔들리는 민주당 자신의 위기를 극복하고, 좁아지는 이 대표 당내 입지를 강화하려는 의도로 보이지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대한민국의 국격을 훼손시키고 5000만 국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낼 권리는 이 대표에게 없다”고 직격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