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찾은 ‘챗GPT 아버지’…스타트업과 협업 방안 논의

오픈AI 창업자 겸 CEO 샘 올트먼 9일 방한
정부·민간 합동 대담회 일정 소화
윤석열 대통령과 용산서 면담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전 세계 생성형 인공지능(AI) 돌풍을 일으킨 챗GPT의 아버지 샘 올트먼 오픈AI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9일 한국을 방문했다. 그는 ‘오픈AI 투어’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를 돌고 있다. 한국의 경우 올트먼 CEO가 스타트업 생태계에 큰 관심을 보이면서 방문을 하게 됐다. 올트먼 CEO는 국내 스타트업과의 만남을 가진 후 윤석열 대통령과의 면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올트먼 CEO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대담을 진행했다. 오픈AI 측은 샘 올트먼과 임원진 7명이 참석했다. 스타트업은 참여를 신청한 334개사 중 협업 방안 검토한 뒤 추첨 등을 통해 선정된 100여개사가 행사에 참석했다.

간담회는 인공지능(AI) 관련 대담을 시작으로 스타트업 질의응답, 기자단 질문 등의 순서로 약 80분간 진행됐다. 올트먼 대표는 방한 목적과 K-스타트업과 협업 방안, 한국 사무소 설치 의향, 후배 창업자에 대한 조언 등과 관련해 언급했다.

이어 스타트업들은 올트먼에게 오픈AI의 서비스와 기업 및 개인정보 보호 정책, 챗GPT를 활용한 생산물의 저작권 관련 정책 등 AI 관련 기술 내용과 향후 회사의 사업 방향에 대해 질의했다.

이 장관은 “오늘 간담회는 우리가 AI와 오픈AI에 궁금한 것을 올트먼으로부터 직접 확인하고 협력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였다. 오늘 간담회를 시작으로 AI 관련 우리 스타트업이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오픈AI와 지속해서 교류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올트먼 CEO는 “한국 스타트업이 미국 와서 협력하면 매우 좋을 것이다. 저도 초대하고 싶고 많이 만나고 싶다. 이 협력이 우리 경쟁 사회에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트먼 CEO는 이날 중소벤처기업부와 소프트뱅크벤처스 초청으로 마련된 행사를 각각 소화한 후 윤석열 대통령과 용산에서 면담한다. AI 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한국 스타트업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에게 접견 배경에 대해 “윤 대통령은 가급적 기업인, 특히 글로벌 기업으로 산업을 리드하는 분들을 기회가 되는대로 만나려 한다. 그 자리에서 좋은 영감을 서로 주고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올트먼 CEO는 전 세계를 순방 일정을 소화 중이다. 지난 4월 일본을 방문해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면담했다. 지난달에는 캐나다, 브라질, 나이지리아를 다녀왔다. 프랑스, 영국 등 유럽 국가에선 국가수반을 면담하고 대학에서 강연회를 열기도 했다. 이번 주에는 이스라엘부터 요르단,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국가와 인도를 방문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