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日·필리핀, 中견제 밀착 행보…안보협의체 16일 첫 회의

필리핀, 대만 유사시 분쟁 말려들 가능성 커
대중국 견제 미·일·호주·필리핀 협력 강화

美·日·필리핀 첫 해상합동훈련에 참가한 미국의 스트라튼호가 6일 필리핀 바탄주 마리벨레스 인근 남중국해에서 필리핀 해안경비대 함정과 합동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일본·필리핀이 중국을 겨냥한 새로운 안보 협의체 회의를 일본에서 여는 방안을 조율하고 있다. 3국은 공동훈련 강화, 필리핀군 능력 구축 지원 등 방위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산케이신문은 9일 미국과 일본, 필리핀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해양 진출을 강화하는 중국을 겨냥한 새로운 안보 협의체의 첫 회의를 오는 16일 일본 도쿄에서 여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 에두아르도 아뇨 필리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본래 4월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일정 조정 과정에서 연기됐다.

필리핀은 일본 규슈에서 대만을 거쳐 남중국해로 이어지는 가상의 선인 ‘제1열도선’에 위치한다. 미국은 제1열도선과 함께 괌, 사이판, 파푸아뉴기니를 연결하는 ‘제2열도선’을 중국의 태평양 진출을 봉쇄하는 전략적 요충지로 활용해왔다. 필리핀 북부 섬에서 대만까지 거리는 300㎞도 되지 않아 대만 유사시 분쟁에 말려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미국과 일본은 중국의 위협을 견제하고 억지력을 높이기 위해 필리핀과 군사 협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필리핀 마닐라만 인근에서 미국 해안경비대와 일본 해상보안청, 필리핀 해안경비대가 첫 해상 합동 훈련을 하기도 했다.

이 훈련은 남중국해에서 패권주의 행보를 보이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함께 수색과 구조 활동을 벌이는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또 3국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지난 3일 호주와 함께 4개국 국방장관 회담을 열기도 했다.

산케이는 “이전부터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미국과 호주에 더해 필리핀을 대중국 포위망에 끌어들이려는 움직임이 강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