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태용 “국력에 걸맞게 당당한 외교로 한·중관계 만들 것”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4개 국책연구기관 공동학술회의 ‘윤석열 정부 출범 1주년 외교·안보·통일 분야 평가와 과제’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한·중 관계와 관련해 “대한민국 신장된 국력에 걸맞게, 국민 눈높이에 맞는 당당한 외교를 통해 건강한 관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9일 밝혔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의 대중 외교정책에 대한 불만을 쏟아낸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됐다.

조 실장은 9일 국가안보전략연구원과 국립외교원, 통일연구원, 한국국방연구원이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윤석열정부 출범 1주년 외교·안보·통일 분야 평가와 과제’를 주제로 개최한 공동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국가 간 관계는 상호존중이 기본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4개 국책연구기관 공동학술회의 ‘윤석열 정부 출범 1주년 외교·안보·통일 분야 평가와 과제’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실장은 이어 “윤석열정부는 국익을 중심에 두고 원칙과 상호주의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를 지향한다”면서 “중국과 관계도 다를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조 실장은 ‘당당한 외교’ ‘상호존중’ 등 표현을 사용하며 ‘중국에 마냥 양보하는 외교는 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중국 측에 발신한 것으로 보인다.

조 실장은 기조연설 후 ‘싱 대사 발언에 대한 입장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기조연설에 중국 이야기기가 있다. 말씀드린 대로 받아들여 달라”고 답했다.

조 실장은 기조연설에서 ‘상호존중’을 언급한 의도를 묻는 질문에는 “외교부가 잘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 경로를 통한 대응 가능성도 시사한 것이다.

싱 대사는 8일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이 대표를 만나 “중·한 관계가 어려움에 부딪혔다”며 “솔직히 그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 중 핵심이고 중·한 관계 기초”라며 “수교할 때 한국도 이에 대해 중국과 엄중히 약속했다. 약속을 제대로 지키라”고 요구했다. 대만 문제에 과도하게 간섭하지 말라는 의미다.

싱 대사는 그러면서 “미국이 전력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 (한국) 일각에선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데 베팅을 하는 것 같은데,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고 역사의 흐름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며 “아마 앞으로 반드시 후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