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태영호 후임’ 與최고위원에 ‘호남 40대’ 김가람 선출

국회에서 9일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 보궐선거에서 당선한 김가람 당 청년대변인이 김기현 대표, 윤재옥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9일 국회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태영호 전 최고위원의 자진사퇴로 공석이 된 최고위원 자리에 김가람 전 청년대변인을 선출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최고위원 보궐선거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전국위 선거인단 총 828명 중 539명이 투표해 투표율 65.10% 기록했다”며 “김가람 후보 381표, 이종배 후보 135표, 천강정 23표로 최고위원으로 김가람 후보가 선출됐음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수락 연설에서 “지도부의 일원으로 늦게 합류했지만 늦게 들어온 만큼 최선을 다해서 윤석열정부의 성공과 총선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김기현호’가 역대 최고의 지도부가 되도록 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년 전 병원에 누워있던 시기 당의 모습은 매우 혼란스러웠다. 그 혼란의 원인은 생각의 차이가 아닌 세대 간 갈등이었다”며 “당내에서 2030 세대와 5060 세대를 잇는 40대의 역할, 기성과 청년을 잇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정당은 호남 출신 40대인 저를 선출해줬다”며 “전국 정당으로 가는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의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우려를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정치 경력이 최고위원으로서의 자질과 능력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전 최근까지 정치 밖에 있어서 국민의 마음을 더 공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우리 당이 가장 취약하고 어렵다는 그 지점, 그곳에 제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상대해야 하는 것은 더불어민주당이 아니라 호남 국민”이라고 말했다.

김 청년대변인은 JCI 한국청년회의소 67대 중앙회장,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청년기획위원을 맡았다. 새누리당 시절 중앙청년위원회 부위원장과 광주시당 미래세대위원장으로 약 10년간 보수정당에서 활동했다. 지난 국민의힘 ‘3·8전당대회’에서 청년최고위원에 도전했다가 낙선했지만, 당 청년대변인직을 맡아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