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상현 “중국대사 으름장…정부, 엄중 항의하고 자제 촉구해야”

연합뉴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글 캡처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외교는 국익과 자유·인권·법치 등의 가치에 기반해 의해 이뤄지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중국 측에) 엄중 항의하고 자제를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한국은)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베팅을 하고 있는데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다. 앞으로 반드시 후회할 것” “어려워진 한·중 관계의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 등의 발언을 하자 이를 비판한 것이다.

윤 의원은 “싱하이밍 대사의 생각이야말로 잘못된 판단”이라며 “우리 외교정책에 잘못이 있다고 판단되면 주재국 외교부 카운터파트에 이야기를 해야지 야당 대표를 초대해 이야기한 것부터가 번지수가 틀렸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싱하이밍 대사의 협박성 발언에는 최근 중국의 외교행태가 고스란히 녹아있다”며 “중국이 아직도 전 세계의 중심이라 여기고 한국을 마치 조공 관계의 신하국으로 여기는 것 같아 지켜보기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국 입장에서 한반도는 순망치한(脣亡齒寒)의 관계로 불리는 전략적 관계”라며 “싱하이밍 대사의 이 같은 언행은 중국의 전랑외교로 비칠 수 있고 수교 30년을 맞이하는 한·중 관계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급변하는 세계정세와 복합 위기 속에서 외교의 최일선에 있는 재외공관장의 역할은 참으로 막중하다”라며 “한·중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고 양국이 공동의 발전과 번영을 위해 함께 할 수 있도록 중국의 공관장으로서 제 역할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