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등학교 여교사, 수업 시간에 웃는다고 학생 때려 물의

해당 학교는 담임 교체, 경북도교육청은 “자세한 경위 조사 중”


경북 영천지역 한 초등학교 여교사가 자신이 담임을 맡은 반 학생 2명을 폭행하고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9일 해당 학교 학생과 학부모, 경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 학교 3학년 교사 A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수업 중 B군(10) 등 학생 2명이 웃었다며 15분여 동안 교실 뒤에서 손을 들고 벌을 서게 했다.

수업이 끝난 뒤 A교사는 B군 등을 교단 앞으로 불러내 발을 걸어 넘어뜨리려고 했고, 뜻대로 되지 않자 반복해 다리를 걸어 넘어뜨렸다. 넘어졌던 학생이 일어난 뒤에는 주먹으로 복부를 때리기도 했다.

이어 B군에게 “너희 아빠가 너를 때려도 된다고 했다”는 말을 하는 등 정서적인 학대도 했다고 학부모는 주장했다.

B군은 “맞았던 배가 너무 아파 밥도 못 먹고, 축구 훈련도 못 했다. 넘어질 때 다친 손목이 너무 아프다. 선생님이 너무 무섭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을 썼다.

이 학생은 “선생님이 평소에 영어 시험을 잘못보면 학생들이 운동장에 나가지 못하도록 했는데, 내가 영어를 못해 친구들에게 너무 미안했다”는 글을 쓰기도 해 다른 유형의 정서적 학대가 더 이뤄졌을 의혹도 제기됐다.

B군은 교사에게 맞은 뒤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은 물론 악몽, 불면, 손톱 물어뜯기 등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의 부모 등은 교사를 고소한 뒤 학교 측에 담임 교체를 강하게 요구했고 학교는 곧바로 담임을 교체했다.

B군 부모는 “A교사는 자신에게 항의하러 방문한 학부모에게 고성을 지르고, 학부모 개인 정보를 외부에 유출한 의혹도 있다. 경찰 조사를 통해 진상이 밝혀지고 합당한 조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일로 피해 어린이들의 담임교사가 교체된 사실이 있었다”며 “자세한 경위는 현재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