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주운전 발뺌’ 1심 무죄→ 2심서 유죄 “진술 못믿어”

음주 후 2㎞ 운전한 혐의, 주유소 입구 정차 후 잠들어
“협심증 때문에 차에서 술 먹고 잤다” 주장
1심에서 무죄 선고…항소심, 집행유예 선고

국민일보 DB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협심증 때문에 술을 마시고 차 안에서 잠들었다”고 항변해 1심에서 무죄를 받았던 운전자가 항소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제2형사부(오상용 부장판사)는 9일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30대 A씨에 대해 항소심에서 원심 무죄 판결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A씨에게 120시간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동종 음주운전 범행으로 두 차례 처벌받았음에도 재차 범행했다”면서 “피고인의 범행동기, 수단과 결과, 범행 후의 정황을 종합해 형량을 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1년 5월 24일 오전 3시 30분쯤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 삼거리에서 모 주유소까지 2㎞를 혈중알코올농도 0.139% 만취 상태로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주유소에 차량을 주차한 뒤 2시간 넘게 잠들었다가 주유소 직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전날 밤 근처에 있던 한 유흥주점을 찾은 후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그러나 “평소 앓고 있던 협심증 증상이 나타나 빨리 잠들기 위해 차 안에 있던 소주를 마시고 잠들었다”면서 음주 상태로 운전했다는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경찰은 A씨가 방문한 술집 카드 결제 내역, 통화 기록 등을 공소사실에 적시했으나 1심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제출된 증거만으로는 공소사실을 인정하기 부족하고, 인정할 만한 증거도 없다”며 “피고인의 주장대로 공소사실 기재 일시, 장소에 이르러 비로소 차 안에서 술을 마셨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A씨 주장의 신뢰도를 문제삼았다. 2심 재판부는 “협심증 증상이 나타나 빨리 잠들기 위해 차 안에 있던 소주를 마셨다는 피고인의 주장은 일관성이 없다”면서 “음주 행위는 오히려 협심증을 악화시키므로 피고인의 행위는 일반적이지 않다”고 했다.

또한 “피고인은 경찰공무원이 차량 블랙박스 확인을 요구하자 거부했다”면서 “블랙박스를 통해 음주운전하지 않은 점을 쉽게 증명할 수 있는데도 이를 거부한 점은 피고인의 주장을 그대로 믿기 어렵다”면서 유죄로 판단했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