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월 가계대출 4.2조원 늘어…1년7개월 만에 최대 폭

최현규 기자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4조2000억원 늘어났다. 두 달 연속 증가세다. 증가폭은 1년 7개월 만에 최대치였다. 아파트 거래량이 늘어나며 주택담보대출이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1056조4000억원으로 전달보다 4조2000억원 늘어났다. 올해 들어 지난 3월까지 감소세를 보인 가계대출은 4월에 증가세로 돌아선 이후 두 달 연속 증가했다. 증가폭은 2021년 10월(5조2000억원)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컸다.

부동산 시장 회복과 함께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은행권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이 4조3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책모기지(2조800억원)와 일반개별주담대(2조원), 집단대출(1000억원) 등이 모두 올랐다.

주택구입자금 수요가 지속하고 있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실제로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12월 1만5000호, 올해 1월 1만9000호, 2월 3만1000호, 3월 3만5000호, 4월 3만3000호 등으로 증가세다.

전세자금대출은 줄고 있지만, 둔화세가 약화하고 있다. 전세자금대출은 지난 3월 2조3000억원, 4월 1조7000억원 줄었고, 지난달에는 6000억원 감소에 그쳤다.

기타대출도 여행 수요와 5월 가정의 달 소비 등 관련한 수요가 확대되면서 보합수준(-200억원)을 나타냈다. 기타 대출은 높은 금리 수준과 강화된 대출규제 등으로 지난 4월까지 17개월 연속 감소해왔다.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도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이날 금융위원회와 감융감독원에 따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2조8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권별로는 은행권 가계대출이 4조2000억원 증가했지만, 제2금융권에서는 1조4000억원 줄어들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계부채 증가세 지속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가계부채 규모를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