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러시아서 ‘이 술’ 마시고 31명 숨져…‘메탄올’ 검출 충격

러시아 여러 도시서 피해 속출…현재까지 피해자 101명
31명 숨져…입원 중인 68명 중 28명 위중
주류 ‘미스터사이다’ 공업용 유독물질 메탄올 등 검출

러시아에서 판매되던 '미스터 사이다'. RBC 캡처

러시아에서 불법 제조된 메탄올이 든 술을 마시고 31명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해 당국이 후속 조치에 나섰다.

8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 RBC 등에 따르면 지난 3~4일 러시아 서부 울랴노브스크주에 있는 도시 디미트로브그라드에서 주류인 ‘미스터 사이다’를 구입해 마신 사람들이 중독 증세로 입원했으며, 이 가운데 6명이 사망했다.

이후 이와 똑같은 사건이 울랴노브스크주 인근 사마라·니즈니노브고로드·펜자주 등에서도 발생했다.

러시아 보건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이번 사건 전체 피해자 수는 101명이며 이 가운데 31명이 사망했다. 피해자들 가운데는 임산부 1명과 미성년자 5명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재 입원 중인 환자 68명 가운데 28명은 상태가 위중해 향후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사건 피해자 가운데 병원 치료를 받고 퇴원한 사람은 현재까지 2명뿐이다.

러시아 내무부는 “14가지 검사 결과 해당 제품에서 메탄올과 뷰티르산 에틸 등의 불순물이 소비자 생명과 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는 비율로 검출됐다” 밝혔다. 메탄올은 주로 공업용 목적으로 사용되는 인체에 치명적인 유독 물질이다.

사상자를 낸 주류 제품은 사마라주에 있는 한 업체가 생산한 것으로 밝혀졌다. 러시아 연방수사위원회가 해당 주류를 생산한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사건 발생 후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등은 최근까지 17개 지역에서 해당 제품 7만1천400ℓ를 압수했으며, 해당 제품 판매와 운송, 공급 등을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러시아에서는 2021년 10월에도 러시아에서는 메탄올이 함유된 가짜 보드카를 마시고 29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