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교부, 싱하이밍 전격 초치 “도발적 언행·내정 간섭”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저녁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외교부가 “중국 패배에 베팅하면 후회할 것”이라고 발언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9일 오전 초치해 엄중 경고했다.

외교부는 이날 “장호진 외교부 제1차관이 싱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어제(8일) 우리나라 야당 대표와의 만찬을 계기로 싱 대사의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비상식적이고 도발적인 언행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장 차관은 “싱 대사가 다수의 언론매체 앞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과 묵과할 수 없는 표현으로 우리 정부 정책을 비판한 것은 외교사절의 우호 관계 증진 임무를 규정한 비엔나협약과 외교 관례에 어긋날 뿐 아니라 우리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내정간섭에 해당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싱 대사의 이번 언행은 상호존중에 입각해 한·중관계를 중시하고 발전시켜 나가려는 양국 정부와 국민의 바램에 심각하게 배치되는 것으로, 오히려 한·중우호의 정신에 역행하고 양국 간 오해와 불신을 조장하는 무책임한 것”이라고 분명하게 지적했다.

싱 대사는 전날 서울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찬 회동을 하며 “미국이 전력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 (한국) 일각에선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데 베팅을 하는 것 같은데,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고 역사의 흐름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며 “아마 앞으로 반드시 후회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