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 미 ‘코 앞’ 쿠바에 스파이 기지 건설 비밀 합의”…쿠바 “사실 무근”

카를로스 페르난데스 데 코시오 쿠바 외교부 차관이 8일(현지시간) 아바나 외교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이 미국 본토와 가까운 쿠바에 도청 기지를 건설하기로 쿠바와 비밀 합의를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정확하지 않은 보도라고 밝혔고, 쿠바 외교당국은 “근거 없는 내용”이라고 일축했다.

WSJ는 중국이 쿠바에 도청 기지를 세우고, 중국은 그 대가로 현금이 부족한 쿠바에 수십억 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이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쿠바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약 160㎞(100마일) 떨어져 있기 때문에 만약 쿠바에 도청 기지가 들어설 경우 중국 정보기관은 군사 기지가 대거 몰려 있는 미 남동부 전역의 전자 통신을 수집하고 미국 선박의 통행도 감시할 수 있다고 WSJ은 전했다. 소식통들은 다만 도청 기지 예정지나 실제 건설에 착수했는지 등의 세부 정보는 알리지 않았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사안에 대해 언급할 수는 없지만, 우리는 중국이 이 반구(서반구)를 포함해 군사적 목적이 있을 수 있는 전 세계 인프라에 투자하려고 노력한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대응 조치를 취하면서 국내와 역내, 그리고 전 세계에서 우리의 모든 안보 공약을 이행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WSJ에 밝혔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우리는 중국과 쿠바가 새로운 형태의 스파이 기지를 개발하고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고 로이터통신에 전했다.

쿠바 외교당국은 WSJ 보도 내용을 일축했다. 카를로스 페르난데스 데 코시오 쿠바 외교부 차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신문 월스트리트저널은 완전히 거짓되고 근거 없는 기사를 냈다”며 “우리에 대한 금수조치와 봉쇄를 정당화하려는 기만이자 명백한 오류”라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미국도 중국 인근에서 군사·정보 활동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쿠바 기지 건설을 정당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은 인도·태평양 역내 평화와 안정을 이유로 남중국해 상공과 대만 해협에서 군사·정찰 활동을 해왔다.

미국 싱크탱크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의 선임 연구원 크레이그 싱글턴은 “쿠바 내 도청 시설은 중국이 미국의 뒷마당에서도 똑같이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줄 것”이라며 “이 기지 설립은 중국의 광범위한 국방 전략이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는 신호이자, 일종의 '게임 체인저'"라며 "쿠바를 선택한 건 의도적인 도발”이라고 분석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