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든든’ 박근우 “짐승 같던 농심, 이제야 인간으로 진화했다”

LCK 제공

농심 레드포스 ‘든든’ 박근우가 봄보다 나은 여름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농심은 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팀의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첫 경기에서 OK 저축은행 브리온에 2대 1로 역전승했다.

경기 내내 소극적으로 플레이하다가 첫 세트를 허무하게 내줬지만, 2세트부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과감하게 오브젝트 사냥을 시도하고, 한타를 펼쳐서 귀중한 서머 시즌의 첫 승점을 따냈다.

지난 시즌을 꼴찌로 마쳤던 만큼 지난 미드 시즌 동안 와신상담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박근우는 “많은 걱정을 안은 채로 경기장에 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최근 연습이나 솔로 랭크에서 개인 기량이 좋지 않았다. ‘팀은 잘하니까 나만 잘하면 이길 텐데’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막상 경기를 치르자 걱정했던 것보다 무난하게 플레이한 것 같아 기쁘다”고 밝혔다.

박근우는 “시즌 첫 경기다 보니 팀이 전체적으로 위축됐단 느낌이 들었다.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2세트부터는 조금 더 과감한 플레이를 시도해보기로 했다. 싸움을 두려워하지 않자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박근우는 ‘쿼드’ 송수형의 합류 이후 팀의 경기력이 눈에 띄게 향상됐다고 전했다. 그는 “확실히 스프링 시즌과는 다르다는 걸 이번 시즌을 준비하며 느꼈다”면서 “송수형이 게임을 넓게 보는 스타일이다. 합류 후에 의견 공유나 공부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스프링 시즌의 농심은 짐승 같은 팀이었다. 싸움이 나면 머리부터 들이밀곤 했다. 하지만 송수형이 합류하고, 함께 서머 시즌을 준비하면서 우리도 머리를 쓸 줄 알게 됐다. 인간으로 진화한 농심이 됐다”며 웃었다.

농심은 ‘싸우지 않고서 이기는 법’을 미드 시즌 동안 배웠다. 박근우는 “‘피에스타’ 안현서나 ‘피터’ 정윤수나 싸움을 잘하고 또 좋아한다. 그래서 기존 팀 컬러는 억지 교전으로 이득을 보는 것이었다”면서 “송수형 덕분에 반드시 킬을 따내지 않아도 이득을 챙길 수 있다는 걸 알았다”고 전했다.

박근우는 “스프링 시즌과는 다른 농심의 서머 시즌”을 증명해 보이겠다는 각오로 미드 시즌 동안 구슬땀을 흘렸다. 그는 “현실적인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지만, 이상은 우승”이라면서 “여름의 농심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