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133명이나…SNS 접근 성 착취물 제작 일당

SNS서 ‘09년’(출생 연도) ‘초딩’ ‘몸사’(몸사진) 등 검색·접근
‘온라인그루밍’ 성착취 파일 1만8천여건
10명 검거·2명 구속


SNS를 통해 아동·청소년들에게 접근해 나체 사진, 성행위 영상 등을 전송받아 상습적으로 성 착취물을 제작한 이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강원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명을 검거해 이 중 20대 A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피의자들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초·중·고교생 피해자 133명에게 접근해 특정 신체 부위 사진을 요구하거나 성행위·유사성행위를 연출하는 영상을 촬영하게 시켜 전송받은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이들은 SNS에서 ‘09년’(출생 연도) ‘초딩’ ‘몸사’(나체사진) 등의 해시태그를 검색해 피해자들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이후 협박을 하거나 일대일 채팅으로 친밀감을 형성해 범죄 행위에 가담하게 하는 ‘온라인 그루밍’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들은 초·중·고교생 133명에 달했고 성착취 파일은 1만8329건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 2월 ‘SNS상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한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해외 IT 기업에 국제공조를 요청하고, 국내 통신사와 SNS 등 74곳의 압수수색을 실시해 IP를 추적한 뒤 피의자들의 신원을 특정했다.

피의자 중 일부는 조사 과정에서 “아이디를 도용당했다”며 범행 사실을 부인하다가 결국 혐의를 인정했다. 이들은 범행 당시 서로 알고 지낸 사이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성착취 파일을 모두 압수하고, 불법 콘텐츠 관련 계정 1361개를 차단했다.

또한 범행으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피해자에게는 스마일센터,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심리치료를 제공했다.

경찰은 수사 범위를 확대해 다른 용의자 13명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하고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